슈퍼스타에게 찾아온 비극과 기적
저자 라스 뮬은 덴마크의 싱어송라이터다. 자국에서 수많은 인기가요를 비롯해 영화 OST까지 발표하면서 알 만한 사람은 다 아는 히트곡메이커였다. 그러던 그에게 뜻하지 않은 시련이 찾아온다. 점차 음악계에서 밀려나다가 끝내는 자신이 몸담고 있던 레코드 회사로부터 계약해지 통보를 받은 것. 실업자로 전락한 데다 원인 모를 질병까지 찾아와 그야말로 자포자기 신세가 된 라스. 그렇게 한동안 나락의 늪에 빠져 지내던 라스에게 마치 구원의 손길처럼 낯선 전화번호 하나가 찾아든다. 라스는 여러 번의 시도 끝에 전화번호의 인물과 통화를 하게 되고, 그에게 원격치료를 받은 라스의 몸은 거짓말처럼 치유된다. 라스는 의문의 인물을 찾아가기 위해 머나먼 타국으로 떠나고 그곳에서 놀라운 여정을 시작하게 된다.

음악으로도, 인기로도 달래지지 않던 깊은 갈망과 정면으로 마주하다
라스가 도착한 곳은 프랑스 피레네산맥에 위치한 몽세귀르 산. 남프랑스의 카타리파인들이 수도생활을 했던 역사적인 장소이면서 예수의 성배가 숨겨져 있다고도 말해지는 신비로운 곳이다. 라스는 그곳에서 전화번호의 주인공, 현자를 만나고 주저할 틈도 없이 그의 제자가 되어 수행을 시작한다. 축지법을 쓰는 것마냥 공간을 제멋대로 이동하고 상대방이 무슨 생각을 하든 꿰뚫어보는 현자의 초인적인 행동 하나하나에 라스는 당황하지만, 시간이 갈수록 현자의 가르침이야말로 진실로 자신이 평생 찾아왔던 것임을 확신하게 된다. 아울러 지금까지 자신이 겪어온 모든 일이 애초부터 오직 이 순간을 위해 준비된 여정이었음을 깨닫고, 앞으로는 이 비전지식이 가리키는 길로만 두려움 없이 나아가겠다고 다짐한다.

성배는 무엇인가, 그리고 어디에 있는가
입소문으로만 덴마크에서 6만 부가 팔리며 북유럽의 베스트셀러가 된 ‘성배 3부작’은 《안달루시아의 현자》, 《막달라 마리아(가제)》, 《성배(가제)》의 총 3권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 시리즈는 저자의 진솔한 구도기인 동시에 독자를 고대와 현대를 오가는 신비한 여행으로 데려가는 비의적秘儀的 탐사록이기도 하다.
곧 번역출간 예정인 2권에서는 라스가 현자를 떠나 계속해서 수행해가는 이야기와 그리스도교의 잊혀진 진리를 드러내주는 막달라 마리아의 생애가 교차로 전개된다. 이어 3권에서는 더욱 심오한 수행의 길로 접어든 라스가 자신만의 소울메이트와 이름 없는 빛의 존재를 만나고 영적 도그마가 갖고 있는 난제들에 대한 해답을 얻는 이야기가 펼쳐진다.


차례

발행인 서문
1장~12장
 현자에 대해


지은이 라스 뮬Lars Muhl
1950년 덴마크의 오르후스Aarhus에서 태어났고 그곳에 있는 왕립 음악아카데미에 다녔다. 처음에는 밴드 멤버로, 1986년부터는 솔로 음악가로 여러 해 동안 성공을 누린 싱어송라이터로서 1996년에는 WCM으로부터 히트곡 작곡가들에게만 주어지는 밀리언 인증서를 받았다.
음악 활동과 더불어, 어릴 때부터 영성에 대한 관심이 깊어서 세계의 종교와 비전지식을 공부해왔다. 시대의 변화로 음악계에서 밀려난 데다 원인 모를 병까지 겹쳐서 사회적, 신체적, 재정적으로 삶의 바닥을 경험하던 1990년대 중반에 운명적으로 현자(the Seer)를 만나게 되면서 자신에게 주어진 진짜 소명을 발견하게 되었다.
1999년부터 온전히 영적 탐구에만 몰두하는 새로운 삶을 시작했고, 2003년에는 다양한 요법가들이 암이나 스트레스성 질환으로 삶의 위기를 맞은 이들을 돕는 비정치적ㆍ비영리적 봉사단체 ‘가슴과 손’(Hearts and Hands)을 설립했다. 2009년에는 아내 기타 벤-데이빗Githa Ben-David과 함께 ‘길라라이 에너지 의식 연구소’(Gilalai Institute for Energy and Consciousness)를 설립했다. 홈페이지는 www.larsmuhl.com 이다.
 
옮긴이 이균형  

1958년생으로 전기공학을 전공했고, 20대 후반에 정신세계에 입문한 이래로 영미권의 영성서적을 꾸준히 번역해왔다. 옮긴 책으로 《홀로그램 우주》, 《상처받지 않는 영혼》, 《자발적 진화》, 《우주가 사라지다》, 《그리스도의 편지》, 《예수아 채널링》 등 30여 권과 지은 책으로 《우주의 홀로그래피》가 있다.